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반응형
삼성전자가 미국 시장에 혁신적인 친환경 휴대폰을 선보이며 친환경 휴대폰 트렌드를 주도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는 현지 시간 6일 미국 뉴욕의 쿠퍼 휴잇 국립 디자인 박물관(Cooper-Hewitt National Design Museum)에서 바이오 플라스틱 소재 등을 사용한 친환경폰 ‘리클레임(Reclaim·M560)’ 출시 이벤트를 개최했다.

이 달 중순께 미국 통신사업자 스프린트를 통해 출시되는 ‘리클레임’은 휴대폰의 외부 소재는 물론 부품, 휴대폰 패키지 등까지 모두 친환경 컨셉에 맞춰 개발됐다.

특히, 미국에 출시된 휴대폰 중 처음으로 휴대폰 외장 (배터리 케이스 부분 등)의 40%를 옥수수에서 추출한 바이오 플라스틱 소재로 만들었다.

또한 ‘재생(Reclaim)’이라는 뜻의 제품명 답게 휴대폰 외장과 부품을 포함한 전체 휴대폰의 80%는 재활용이 가능한 소재를 사용했다.

또, 환경 호르몬을 발생시키고 암을 유발하는 브롬계 난연제(BFR)와 폴리염화비닐(PVC)은 물론, 유럽연합의 유해물질 사용제한 지침 기준(RoHS)에 따라 납, 카드뮴, 수은 등 6대 유해물질을 사용하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휴대폰 패키지에 사용되는 포장재의 70%를 재활용 소재로 제작했고 포장재 내외부 인쇄에 환경 친화적인 콩기름을 사용했다.

종이로 두껍게 만들어지던 사용자 매뉴얼도 인터넷 사이트로 대체했다.

이외에도 슬림 슬라이드형의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에 이메일 및 문서 작업에 적합한 쿼티(QWERTY) 자판을 탑재했으며 200만 화소 카메라, 블루투스 2.0 등 각종 멀티미디어 기능을 두루 갖췄다.

이 제품을 친환경 전략폰으로 선정한 스프린트의 CEO 댄 헤세(Dan Hasse)는 “삼성 리클레임은 최신폰의 첨단 통신 기능을 모두 담은 동시에 소비자들이 친환경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한 의미있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미국통신법인(STA) 손대일 법인장은 “삼성전자는 미국 휴대폰 1위를 달리고 있는 업체의 위상에 걸맞게 더욱 다양한 친환경폰 라인업과 프로모션 활동으로 미국 휴대폰 시장의 친환경 트렌드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와 스프린트는 ‘리클레임’이 팔릴 때마다 1대 당 2달러씩을 ‘국제자연보호협회’에 기부할 예정이다.

소비자들이 휴대폰 구매를 통해 간접적으로 친환경 활동에 참여하도록 유도하자는 취지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2월 스페인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에서 태양광으로 충전이 가능한 프리미엄 친환경 휴대폰 ‘블루어스’를 선보이는 등 글로벌 친환경 휴대폰 트렌드를 주도하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7월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녹색경영’을 선포했으며 온실가스 감축, 친환경 제품 출시, 에너지 효율 개선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적극적인 지구환경 보호와 녹색 성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뉴스출처: 삼성전자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