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삼성전자, 세계에서 가장 얇은 워치폰 출시

11.98mm 초박형 두께로 세계에서 가장 얇은 풀터치 워치폰 구현
회로기판 사이로 주요 부품 내장하는 차세대 실장기술 적용
1.76인치 풀터치스크린 화면에 메탈 소재 바디, 가죽 소재 시계줄 채용
아웃룩 싱크를 통한 이메일 확인, MP3P, 블루투스, 음성인식 지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전자가 세계에서 가장 얇은 워치폰을 선보인다.

삼성전자는 세계에서 가장 얇은 11.98mm 두께에 터치스크린을 탑재한 '울트라 슬림 워치폰(S9110)'을 프랑스에 출시한다.

지난 1999년 세계 최초로 워치폰(SPH-WP10)을 개발해 기네스북에 이름을 올렸던 삼성전자가 두께가 20.5mm였던 최초 워치폰보다 두께를 8.52mm나 줄인 초박형 제품을 선보인 것이다.

삼성전자는 회로기판 사이에 주요 부품을 내장하는 삼성전자만의 차세대 실장기술을 적용해 두께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었다.

또, 1.76인치 터치스크린와 워치폰에 최적화된 UI, 스크래치에 강한 강화유리를 채택해 사용자 편의성과 견고함을 높였고 스테인레스 메탈바디에 가죽 소재의 시계줄을 사용해 고급스러움을 극대화했다.

이외에도 아웃룩 싱크를 통해 이메일 확인이 가능하며, 스피커폰을 통한 음성통화, MP3P, 블루투스, 음성인식 등 다양한 기능을 지원한다. 가격은 약 450유로.

삼성전자 관계자는 "세계 최초 워치폰에 이어 초박형 워치폰을 선보이며 휴대폰 업계의 혁신기술을 주도하고 있다"며, "앞으로 기술 리더십을 바탕으로 혁신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삼성전자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