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어폰으로 음악을 들으면 청각이 손상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지만 여전히 귀청이 찢어질 듯 볼륨을 높여 음악을 듣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이제 이러한 걱정을 조금은 덜 수 있을 듯하다. 애플이 자동 볼륨 조절 시스템을 개발 중이기 때문이다.


이제부터 출시되는 애플의 MP3 플레이어들은 사용자가 너무 오랜 시간동안 볼륨을 최고로 높여 음악을 듣는 것을 방지한다. 차세대 아이팟(iPod)과 아이폰(iPhone)은 사용자가 어느 정도의 볼륨으로 얼마나 오랫동안 노래를 들었는지 자동으로 계산해 볼륨을 점차적으로 낮춰준다.


이 시스템은 또한 아이팟이 꺼진 뒤 다시 켜지는 ‘조용한 시간’을 계산해 안전한 수준으로 볼륨이 재설정되도록 도와준다. 


70데시벨 이하로 음악을 들으면 청각이 손상될 위험이 없다. 그러나 아이팟의 최대 볼륨은 공기압축 드릴에서 10피트 떨어진 곳에 서 있는 것과 맞먹는 100데시벨까지 올라가며, 이 경우 15분 동안에 청각에 되돌릴 수 없는 손상을 안겨줄 수 있다.


차세대 아이팟 사용자가 자동 볼륨 조절 시스템의 스위치를 끌 수도 있는지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일부 MP3 플레이어의 최대 볼륨은 120데시벨까지 올라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Far East Gizmos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