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로보메이션, 로봇 표준S/W 첫 공개
카페 통해 로보이드 100개 무료 배포 이벤트

수많은 컴퓨터가 하나의 운영체제로 구동되는 것처럼 수많은 로봇들도 하나의 프로그램으로 작동되는 시대가 온다.

로보메이션(www.robomation.kr, 대표 김경진)은 지식 경제부의 IT핵심기술개발사업의 하나인 네트워크기반의 로봇 컨텐츠 저작도구(로보이드 스튜디오)를 첫 공개하고, 로보이드 100개를 무료로 증정하는 이벤트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로보메이션은 카페를 통해 사용자 의견 수렴 및 로봇과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사용자를 위해 로보이드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이벤트를 마련했다.

로봇SW 프레임워크 제정을 위한 RUPI의 규격안에 의해 상품화된 최초의 씬 클라이언트 로봇을 의미하는 로보이드는 네트워크 기반인 점이 특징. 로보이드는 내부에 통신기능과 센서, 구동장치만으로 기존 로봇의 기능을 수행할 뿐 아니라 네트워크와 연동되어 다양한 로봇 콘텐츠를 실행 시킬 수 있는 단말기 역할도 가능하다.

로보이드를 구동할 수 있는 로보이드 스튜디오는 나만의 로봇 콘텐츠를 손쉽게 제작할 수 있는 도구로 나를 위해 웃고, 말하고, 춤추는 로봇을 누구나 만들 수 있게 된다. 또한 로봇을 통해 메일을 주고 받을 수 있으며, 음성통화도 가능해 상대방의 반응에 따라 다른 행동을 하게 된다. 연구소에서만 볼 수 있었던 지능 로봇이 바로 내 책상 위 혹은 거실에서 친구처럼 존재하게 되는 셈이다.

로보이드 스튜디오는 수많은 로봇을 제어하는 명령어를 통합, 규격화해 하나의 프로그램으로 다수의 로봇을 제어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일반인들도 쉽게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며 무상으로 배포될 예정이다.

교육과 재미를 동시에 잡을 수 있는 로봇. 상상 속에서만 가능했던 로봇제어를 직접 구현할 수 있는 '친근한' 로봇 탄생이 눈앞에 다가온 셈이다.

로보메이션 김경진 박사는 "모든 로봇을 지원하는 표준 프로그램으로 로봇 발전에 획기적인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며 "그 시작은 로보이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금번 이벤트는 다음카페(cafe.daum.net/roboid)에서 추첨을 통해 100명에게 무료로 배포된다.

<로보메이션 김경진 박사 인터뷰>

로보메이션은 한국지능로봇산업협회 회원사로 로보이드 스튜디오 출시를 위해 3년간의 연구와 1년간의 개발기간을 투자했다. 로봇과 관련해 다수의 특허를 보유하게 되었으며 지금도 모든 로봇에 적용하기 위한 연구가 시도되고 있다.

로보이드 스튜디오에 사용된 원천기술은 표준 로봇제어 프로토콜을 수용한다. 인터넷이 이처럼 활성화된 것도 웹 브라우즈와 통신하는 표준적인 프로토콜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다만 로봇 제어 프로토콜은 이러한 데이터 전송기술에 비해, 실시간성, 병렬처리성, 신뢰성 등에서 한 차원 높은 기술이라는 점이다. 이 프로토콜을 지키는 로봇, 즉 로보이드라면 전 세계 어디에 존재하더라도 원하는 동작을 지시할 수 있다. 마치 휴대폰을 눌러 친구와 통화하듯이.

아직 말로만 로봇에게 지시할 정도는 아니므로 보다 정확한 작업 지시를 위해 로봇 콘텐츠를 만들어야 한다. 로보이드 스튜디오는 로봇을 공부하지 않은 사람은 물론 프로그램에 대해 모르는 일반인도 쉽게 사용할 수 있다. 시간 축을 따라 동작을 지시하는 편집 도구와 이러한 동작을 모아 상황에 따라 지능적으로 행동하도록 하는 저작 도구가 있으며, 로봇 연구자를 위한 로봇 모델링 도구 및 프로그래밍 통합 개발환경까지 모두 갖추고 있으며, 무상으로 공개 및 배포될 예정이다.

로보이드 스튜디오는 로봇마다 다르게 만들어진 기존의 로봇 개발환경과 달리 동일한 환경에서 간단히 로봇 모델을 교체함으로써 어떤 종류의 로봇도 지원할 수 있다. LEGO NXT를 비롯한 몇 종류의 로봇과 예제가 기본적으로 포함되어 있다.

<사진설명> 최초 로보이드인 '펠리카노이드'(앞)와 '로보이드 스튜디오'(뒤)
출처 : 로보메이션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