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동차/자동차관련

혼다코리아 하이엔드(The High-End) '신형 어코드' 출시

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3.5 i-VTEC 및 2.4 i-VTEC 모델 출시
3.5 i-VTEC에는 VCM 시스템 탑재로 고출력와 고연비 양립
사이즈가 대폭 커지고 성능과 디자인이 한층 업-스케일되고 고급스러워져

혼다코리아(www.hondakorea.co.kr, 대표이사 정우영)는 14일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성능과 디자인 등 모든 면에서 업스케일된 하이엔드(The High-End) '신형 어코드'신차 발표회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갔다.

어코드는 자동차 종주국인 미국에서 생산된 최초의 일본차로 1976년에 출시된 이래 30여 년 동안 160개국에서 1,600만대 이상 판매된 월드 베스트 셀링카이며 혼다코리아가 2004년 5월 한국 시장에 진출할 당시 처음 들여온 모델이다.

금번 출시된 신형 어코드는 어드밴스드 & 파워풀(Advanced & Powerful)의 컨셉으로 개발된 8세대 모델로 동급 최고의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혁신적인 디자인과 진보된 기술을 적용해 한층 업그레이드 된 모델로 탄생했다.

외관은 강인함을 나타냄과 동시에 더욱 고급스럽고 세련되게 변모했다. 전장이 기존보다 80mm, 전폭 25mm, 축거가 60mm 커지는 등 차체가 커져 와이드하고 존재감이 있는 외관 디자인과 더불어 개방감 있고 안락한 실내 공간을 제공한다.

성능면에서 신형 어코드 3.5리터 모델은 275마력으로 동급 최고 수준이면서 국내에 처음 도입하는 차세대 가변 실린더 제어 기술인 VCM(Variable Cylinder Management) 시스템이 적용되어 배출가스를 저감하여 친환경성을 향상시키고 연비 향상으로 경제성도 겸비하여 고출력과 고연비를 동시에 달성하였다. VCM 시스템은 6기통 본연의 파워풀한 주행성능은 물론 정속주행이나 완만한 가속 시처럼 큰 출력을 필요로 하지 않을 경우에는 3기통이나 4기통으로 작동하여 연료 소모를 줄여 연비를 향상시켜 엔진의 효율을 높인다.

또한 전 모델에 운전석/조수석 프런트 에어백, 프런트 사이드 에어백 및 사이드 커튼 에어백과 더불어 액티브 헤드레스트가 기본으로 장착되어 있다. 그리고 만약에 발생할 수 있는 충돌 상황에서 효과적으로 충격 에너지를 차체 프레임을 통해 분산, 흡수해 탑승자의 상해를 최소화하는 'G-CON' 기술이 적용되어 안전성이 강화되었다. 신형 어코드는 차체의 강성을 높이고, 낮게 배치된 엔진과 연료탱크를 통한 저중심 설계의 실현, 프런트와 리어의 롤센터를 무게 중심 높이에 가깝게 올려 직진 안정성과 코너링 안정성을 향상시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형어코드는 2008 카 앤 드라이버(Car and Driver) 선정 <'베스트 10 차량'(10Best)>에 뽑혔다. 이는 1983년이래 22회째 선정된 대기록이다. 이 밖에도 2008년 미국도로교통안전국(National Highway Traffic Safety Administration) 정면 충돌테스트에서 별 5개 획득하며 안전성에서도 인정 받았다.

혼다 코리아 정우영 대표는 "성능과 디자인, 안전성 등 모든 면에서 업스케일된 하이엔드 신형 어코드는 창조적인 생각과 도전정신을 갖춘 개성 있는 '뉴리더'를 위한 차"라며 "신형어코드의 출시로 국내에서 혼다 브랜드가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 전했다.

한편, 어코드는 국내 시장에서 2004년 출시 이후 2005년 마이너 체인지를 거쳐 2007년까지 4,926대가 판매돼 혼다코리아가 수입차 시장에서 선두권으로 진입하는데 있어 큰 견인차 역할을 했다.

혼다코리아는 국내에 기존보다 성능이 한층 업그레이드된3.5리터와 2.4리터 신형 어코드를 판매한다. 가격은 어코드3.5는 3,940만원이고 어코드2.4는 3,490만원이다.(부가세 포함)

<사진설명>
1. 14일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열린 혼다 신형 어코드 신차 발표회에서 모델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 14일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열린 혼다 신형 어코드 신차 발표회에서 아시아 대양주 본부 나가이 타카시 부사장(오른 쪽에서 두 번째)과 혼다코리아 정우영 대표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반응형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