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이번에 선보인 ‘SpnKix’가 1인용 스쿠터 세그웨이(Segway)나 그 밖의 이와 비슷한 이동수단보다 더 나을지는 좀 더 두고 봐야겠지만 전동 신발이라는 편리한 개념을 적용하고 있어 관심을 끈다. 별도의 복잡한 장치 없이 신발만으로도 빠르게 이동할 수 있는 시대를 열어주기 때문이다.


JP 웍스(JP Works)社가 제작한 SpnKix는 탈부착이 가능한 장치로 마치 스케이트처럼 신발에 묶어 사용할 수 있는 바퀴형태다. 그러나 스케이트를 신을 때처럼 힘들지 않고 간단하게 사용할 수 있다. 자체 모터와 배터리가 내장되어 바퀴가 자동으로 돌아가며 사용자는 최대 10 mph의 속도로 이동할 수 있다.


전동식 스케이트 형식의 SpnKix는 한 켤레씩 나오며 크기는 각각 (가로) 9 * (세로) 10.5 * (높이) 9.5인치다. 또한 섬유강화 나일론과 알루미늄으로 제작되어 튼튼하고 가벼우며 안에는 모터와 전자장치가 안전하게 들어있다. 왼쪽과 오른쪽 바퀴 모두 동일한 하드웨어 세트로 이루어졌지만 뒷면에 'L'과 ‘R'이라는 표시가 있어 헷갈리지 않고 제대로 신을 수 있다. 최대 180 lbs까지 사용자 무게를 감당할 수 있다.


손목에 묶은 와이어리스 리모컨을 통해 한 번에 양쪽 모두를 통제할 수 있으며 전원을 켜고 속도를 조절할 수 있다. 배터리는 손쉽게 꺼낼 수 있어 길을 가다가 다 닳았을 경우 교체가 가능하다. 배터리 수명은 사용자가 언덕이나 내리막길 또는 평지 중 어디를 가느냐에 따라 달라진다. 배터리를 사용해 한 번에 최대 2~3마일까지 갈 수 있으며 충전시간도 2~3시간 정도 걸린다.


SpnKix의 디자인과 제품 개발, 프로토타입 작업은 현재 모두 끝난 상태다. 현재 킥스타터에서 첫 번째 생산 가동을 위한 자금을 모으고 있다. 관심 있는 사람들은 한 켤레 당 375달러를 내고 미리 예약할 수 있다.


http://www.google.com/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