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사용자 삽입 이미지
햅틱 아몰레드 출시와 함께 ‘보는 휴대폰 시대’를 선도하고 있는 삼성전자가 2G폰에까지 AMOLED 디스플레이를 확대 적용한다.

삼성전자는 1600만 컬러의 2.8인치 대화면을 탑재해 AMOLED의 선명하고 또렷한 화질을 즐기면서 기존 번호를 그대로 유지할 수 있는 2G폰 SCH-B890을 출시했다.

SCH-B890은 12.2mm의 슬림한 두께와 옆면 테두리의 포인트 컬러, 휴대폰 뒷면의 매끄러운 실키백 디자인이 돋보이는 세련되고 고급스러운 슬라이드 폰으로, 누아르 블랙과 펄 화이트 2종의 색상으로 선보였다.

특히, AMOLED의 생생한 화면을 통해 다양한 채널의 위성DMB 시청이 가능하며, 스마일 샷, 명함인식 등의 기능을 지원하는 300만 화소 오토포커스 카메라가 탑재됐다.

또, 3천명의 전화번호를 저장할 수 있는 대용량 전화번호부와 강화된 스팸 차단 기능으로 편의성을 높였고, SOS 메시지 발신, 사이렌, 셀프통화 등의 SOS 기능 뿐만 아니라, 영어 학습기 등 다양한 기능을 채용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햅틱 아몰레드에 대한 폭발적인 반응에서 알 수 있듯이 ‘보는 휴대폰’에 대한 소비자들의 요구가 급증하고 있다”며, “2G폰 최초로 AMOLED를 적용한 SCH-B890를 비롯해 AMOLED를 채용한 다양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AMOLED 대중화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설명: 삼성전자가 2G폰 최초로 AMOLED를 탑재한 위성DMB폰 SCH-B890을 출시했다.


뉴스출처: 삼성전자
반응형

+ Recent posts